Can Dubai be a 3D printed construction hub?


A 3D printed master plan of Dubai for Ejadah Asset Management [representational image courtesy Dominic Wright/Generation 3D]. 


  두바이가 3D 건설의 세계의 허브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 전문가가 컨스럭션위크온라인에 언급했다.

UAE의 이멘사 테크놀로지의 CEIO인 파미 알 샤와는 인터뷰에서
"에미레이트의 3D 프린팅산업 촉진을 위한 사전대책 전략 또한 건설분야에 수혜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미 알 샤와는 또한 
"두바이는 앞서가는 시장이며 3D 프린팅의 주요 유저 중의 하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2030년까지 두바이 빌딩의 25%가 3D 프린팅으로 건설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by Neha Bhatia on Jul 21, 2017 

Dubai could become a global hub for 3D printed construction activities, an expert told ConstructionWeekOnline.


In an exclusive video interview, Fahmi Al-Shawwa, CEO of UAE-based Immensa Technology Labs, said the emirate's proactive strategies to promote 3D printing would also benefit its construction sector.


Al-Shawwa added: "Dubai is one of the forefront markets and adopters of 3D printing.


"Because we can create the technology, we're looking at at working with contracting companies to develop their own 3D printers for concrete, leading to more homegrown innovation in the sector."


Al-Shawwa said the Dubai 3D Printing Strategy will also support the emirate's drive to 3D print 25% of its buildings by 2030.


The initiative was unveiled by the Vice President and Prime Minister of the UAE, and Ruler of Dubai, HH Sheikh Mohammed Bin Rashid Al Maktoum in April 2016.


Immensa, known for its additive manufacturing capabilities, recently unveiled the UAE's first 3D printing factory. 

Scroll down to watch a video of Al-Shawwa in conversation with ConstructionWeekOnline.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일본-인도 원자력협정 발효 

日 원전수출 총력전

해외서 원전강국 노리는 日, 

7년전부터 정상회담하며 공들여

전력난 심각한 印에 숨통 `윈윈`

한국은 뭐하나?

따라잡은 원전기술 물거품 위기

NPT 미가입 국가와 협력에 일각선 

"핵확산 우려" 비난도


   일본과 인도가 체결한 원자력협정이 20일 발효됐다. 이로써 일본은 인도에 원자력발전소 수출과 관련 기술 이전이 가능해졌다. 


2015년 인도 모디수상과 일 아베수상이 원자력협정 기본 합의를 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Scroll.in


All approvals in place, Japan nuclear deal comes into force

http://conpaper.tistory.com/54898

edited by kcontents


만성적으로 전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인구 급증에 고심하던 인도도 한숨을 돌린 상황이다. 한국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탈(脫)원전'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드러내면서 급진적인 원전 중단 정책이 추진되는 사이 국내 사업 위축에 위기를 맞은 일본은 적극적으로 원전 사업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일본이 인도와 원자력협정을 체결한 것은 위기에 빠진 일본 원전 사업을 되살리기 위한 수단으로 풀이된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일본 국내 원전 사업이 전면 중단되면서 원전 관련 기업들은 신사업 구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15년 8월 '원전 제로' 정책 시행 이후 약 23개월 만에 다시 원전 가동을 시작하면서 원전 기술은 명맥을 유지할 수 있게 됐으나 추가적인 원전 건설 계획은 전혀 없는 상황이다. 


인도 외무부장관과 일 주인도대사 켄지 하라마쓰가 원자력협정서를 교환하고 있다.


edited by kcontents


정부가 국내에서 해결책을 찾아줄 수 없게 되자 해외시장을 개척해야 할 필요성이 대두되기 시작했다. 외무성 관계자는 "(협정 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전 업체를 지원하려는 경제산업성과 총리 관저의 뜻이 강하게 작용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원전은 1기 건설에 5000억엔(약 5조원)이 드는 대형 인프라스트럭처인 만큼 기업들에 신시장 개척의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일본은 현재 인도 이외에도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사우디아라비아 멕시코 등 4개국과 원전 수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일본은 인도 측에 원전 안전 기술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자부하고 있다. 일본은 동일본 대지진 당시 쓰나미로 인한 침수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주요 원인이었던 만큼 사고를 대비할 수 있는 노하우를 인도 측에 전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일본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용도로 인도와 협력을 강화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이 일본과 국경을 접하는 남중국해와 동중국해에서 영향력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일본은 인도와 협력해 중국을 포위하겠다는 새로운 외교 전략으로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전략'을 발표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의 장기적인 원자력 이용 방침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내각부 원자력위원회는 원자력 정책의 장기적 방향과 관련해 원전의 안정적인 이용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기본 방침으로 정했다. 위원회는 '원자력 이용에 관한 기본적 사고방식'에서 원자력이 생산비용이 적고 온실가스 배출이 없다는 이유를 들며 이같이 규정했다. 위원회가 원자력의 안정적인 이용을 요구한 것은 동일본 대지진 이후 처음이다. 위원회는 동일본 대지진 당시 원전 사고로 인해 원자력이 국민적 신뢰를 잃었으나 국가와 전력회사가 신뢰 회복을 위해 모든 대응을 충실히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위원회의 의견은 정부가 에너지 기본정책을 개정하는 데 반영되는 만큼 일본 국내 원전 사업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일본과 인도는 2010년 6월 정상회담을 계기로 원자력협정 체결 교섭을 시작했다. 일본이 핵확산금지조약(NPT) 미가입국과 원자력협정을 맺은 것은 1972년(프랑스), 1986년(중국) 이후 처음이다. 프랑스와 중국은 일본과의 원자력협정 체결 이후 NPT에 가입했다. 일본은 인도가 지금까지 두 차례 핵실험을하면서 NPT 가입을 거부하고 있으나 2008년부터 '핵실험 모라토리엄(자발적 동결)'을 실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체결 교섭을 진행했다. 당시 인도는 미국, 프랑스와 원자력협정을 맺은 상태였던 만큼 일본은 이를 참고로 협정 체결에 나섰다. 


이후 2015년 12월 아베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정상회담을 통해 기본 합의를 거친 뒤 지난해 11월 최종적으로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후 국회 통과가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발효되기에 이르렀다. 일본이 원자력협정을 체결한 국가는 14개로 늘었다. 


원자력협정 체결을 계기로 인도의 NPT 가입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포함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협정이 발효되면서 일본 국내외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진 게 사실이다. 


일본이 세계에서 유일한 피폭국으로서 '핵무기 없는 세계'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의무를 지닌 국가라는 점에서 NPT에 속하지 않은 국가와 협정을 맺는 게 핵무기 개발로 직결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아사히신문은 "일본의 핵군축 및 비확산 정책이 큰 전환점을 맞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일본은 이를 우려해 협정 본문에 '인도가 핵실험을 하면 협력을 중단한다'는 내용을 넣으려 했으나 인도 측의 거부로 본문이 아닌 부속조항에 포함되는 데 그쳤다. 




한편 2022년 인도 인구가 약 14억명으로 예상돼 중국을 누르고 세계 인구 1위 국가로 도약할 전망이다. 전력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경제를 지탱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안정적인 전력 공급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인도는 2050년까지 전체 전력 중 25%를 원자력발전으로 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박대의 기자]매일경제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ADIF사와 

7월 21일 MOU체결

철도공단과 유사 공공기관

양국간 철도기술 교류, 미래철도 개발 등 협력 확대 

스페인은 건설 강국

철도기술 역량 한 단계 도약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강영일)은 스페인 ADIF사(회장 Juan Bravo Rivera(후안 브라보 히베라)와 7월 21일(금) 양국 철도기술 교류를 통한 철도발전과 세계 철도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페인 ADIF사가 운영하는 고속철도 모습 출처 Railway Gazette



스페인 철도현황

 

스페인은 1992년 바르셀로나-세비야간 고속철도 신선 개통을 시작으로 현재 총 3,202km의 고속철도와 11,483km의 일반철도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스페인은 향후 총 2,779km의 고속철도 신선을 건설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스페인의 철도구조개혁 현황

2005년 철도구조개혁으로 국영철도회사 RENFE가 철도시설을 관리하는 ADIF와 철도운영을 담당하는 RENFE Operadora로 분리되었다.

ADIF와 RENFE Operadora는 모두 국가소유 공공기관이고, ADIF가 철도시설관리를 RENFE OPERADOR가 철도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국가소유의 철도시설관리사 ADIF와 철도운영사 RENFE



※ ADIF(Administrador de Infraestructuras Ferroviarias) : 스페인의 철도시설 관리기관 

※ MOU(Memorandum Of Understanding) : 양해각서, 서로 양해된 내용을 확인·기록하기 위해 정식계약 체결에 앞서 행하는 문서로 된 합의 


각 국의 철도시설을 관리하는 양 기관은 MOU를 기반으로 각종 철도관련 기술정보를 교환하고, 시장규모가 확대되고 있는 세계 고속철도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MOU에는 철도건설과 인프라 현대화, 유지보수와 사업개발 등 사업영역에서 설계기준과 매뉴얼 등 기술정보 교환, 해외사업 공동 진출, 세미나 또는 현장견학을 통한 기술협력과 자문 등이 담겼고, 이외에도 미래철도 기술개발을 위해 다각적인 협력도 이어갈 예정이다. 


강영일 이사장은 “철도공단과 유사한 스페인의 철도시설 담당기관과의 협력을 계기로 우리 철도기술 역량을 한 단계 도약시키고, 해외철도시장에서 더 많은 사업기회를 창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철도공단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SWCC 발주

3,000MW 발전소+일산 120만 입방미터 담수공장 민자 건설


  사우디 담수청인 SWCC가 발주하는 주베일 3 민자 발전소 및 담수공장 프로젝트의 PQ절차와 입찰서 발급이 오는 2017년 말에 실시된다. 


이 프로젝트는 3,000MW의 발전소와 일산 120만 입방미터의 담수공장을 민자로 건설하는 80억 달러 규모의 사업이다.

자료 : 조성환/중동건설 컨설턴트


SWCC – Jubail Power And Desalination Plant Phase III

https://www.construction-ic.com/HomePage/Projects?ReturnUrl=%2FProjects%2FOverview%2F210771%3Futm_source%3Dworldconstructionnetwork%26utm_medium%3DReferral%26utm_campaign%3DSWCC%2B%25E2%2580%2593%2BJubail%2BPower%2BAnd%2BDesalination%2BPlant%2BPhase%2BIII%2B3000%2BMW%2B%25E2%2580%2593%2BEastern%2BProvince&utm_source=worldconstructionnetwork&utm_medium=Referral&utm_campaign=SWCC%20%E2%80%93%20Jubail%20Power%20And%20Desalination%20Plant%20Phase%20III%203000%20MW%20%E2%80%93%20Eastern%20Province


주베일 담수플랜트 건설현장. source ASHARQ AL-AWSAT English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7월 17일 

대림산업, 치요다 컨소시엄 구성

수주 확정 전 단계

EPCF 20억 달러 + 일 금융기관 10억불 조달


  현대건설, 대림산업, 치요다의 3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시라프(Siraf) 콘덴세이트 정유공장 프로젝트개발을 위한 기본계약(HOA: Head of Agreement)를 지난 7월 17일 체결했다. 



이 프로젝트는 일산 6만 배럴의 컨덴세이트 정유시설 8기로 구성된 일산 48만 배럴의 정유공장을 이란 부셰르(Bushehr) 주 시라프 지역에 건설하는 30억 달러 규모의 사업으로 시라프 정유파크(Siraf Refining Park)라고 불린다. 


HOA는 사업추진을 위한 주요 조건에 합의하는 사전 계약으로 수주가 확정됐다는 의미는 아니다. 


이번 사업은 EPCF방식으로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가 20억 달러를 지원하며, 일본의 무역보험기관인 넥시(NEXI)를 포함한 일본 금융기관이 10억 달러를 부담한다.

자료: 조성환/중동건설 컨설턴트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객차 한 대당 총 16개 태양열 집열판 지붕에 달아

열차는 디젤 에너지로 움직이지만 

객실 내 전등·선풍기·모니터 등 전기 태양광 공급


  인도에서 태양광 열차가 최근 운행을 시작했다.  



India launches first solar-panelled train in bid to cut down diesel use: VIDEO

http://conpaper.tistory.com/54886

edited by kcontents


18일(현지시간) 미 온라인 매체 쿼츠에 따르면 인도 철도청은 객차 한 대당 총 16개 태양열 집열판을 지붕에 단 열차 운행을 개시했다. 열차는 디젤 에너지로 움직이지만 객실 내 전등·선풍기·모니터 등에 필요한 전기는 태양광으로 공급될 전망이다. 


이번 공사에 참여한 잭슨엔지니어의 부회장 산디프 굽타는 “시속 80㎞로 달리는 열차 위에 태양광 패널을 장착시킨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이번 프로젝트가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고 했다.  


태양광 집열판에서 얻어진 전기는 곧바로 열차 배터리의 잉여 전력으로 저장된다. 집열판을 장착한 객차 6대는 매년 2만 1000리터(ℓ)를 아낄 수 있다고 인도 철도청은 추산했다. 돈으로 환산하면 객차 6대당 12락크, 즉 12만루피(2094만원) 규모다. 


인도는 향후 10년내 태양광 열차로 60억 달러(6조 7350억원)를 절약할 수 있다고 기대한다.  

뉴델리에서 제한적으로 운행하는 새 태양광 열차가 전국적으로 확대될지 여부는 아직 불분명하다.  


인도 철도 시장은 아시아 최대 규모로, 하루 1만 1000대가 운행되며 하루 탑승객은 1300만명이다. 

(서울=뉴스1)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02/20170719/85431417/1#csidx3085265979a95cab35f58c3b815a371 


kcontents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우리와는 너무 다른 獨 탈원전


풍력 산업 - 세계 2·4·5위가 독일 업체… 주력 산업으로 키워나가

전기 요금 - 10년새 62% 급등했지만… 국민 92% "정부 정책 지지"

석탄 발전 - 지금도 전력 생산 40% 차지, 온실가스 감축엔 걸림돌로


   독일 지멘스의 풍력(風力) 발전 부문 자회사인 '지멘스윈드파워'는 지난달 스페인 업체 '가메사'를 최종 인수·합병했다. 풍력 발전 누적 설치 용량 기준(중국 제외) 세계 5위였던 지멘스윈드파워는 이 합병으로 단번에 세계 2위(69GW·기가와트)로 뛰어올랐다. 로이터통신은 "해상 풍력 부문에서 세계 톱클래스인 지멘스윈드파워와 인도·멕시코 등 신흥 시장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가메사의 결합은 업계 판도를 뒤흔들 수 있는 사건"이라고 했다.




지멘스·가메사 합병은 '제조업 강국(强國)' 독일이 풍력 산업 분야에서 국제적 주도권을 장악해 나가는 상징적인 장면 중 하나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011년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2022년까지 모든 원자로를 폐쇄하겠다"며 '탈(脫)원전'을 선언한 이면에는 강력한 경쟁력을 가진 독일 풍력 업계가 세계시장을 주름잡겠다는 야망이 꿈틀대고 있는 것이다.


獨 탈원전 이면에 세계 풍력 시장 주도권 장악 야망

지난 3월 독일과 네덜란드·덴마크의 전력 공급 업체는 오는 2050년까지 북해의 수심이 낮은 곳에 인공섬을 만들어 70~100GW 규모의 해상 풍력 단지를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100GW는 원자력발전소 100기에 해당한다. 이 단지가 완공되면 최대 1억명에게 전기를 공급할 수 있다. 풍력 업계 관계자는 "해상 풍력 쪽에선 단연 지멘스를 최고 기업으로 꼽는다"며 "이 단지가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지멘스가 최대 수혜자가 될 수 있다"고 했다.


독일 풍력 업체들은 빠르게 국제시장의 '최강' 반열에 올랐다. 우수한 인력과 세계적 수준인 부품·기계 산업이 뒷받침하는 데다 급성장하는 국내 풍력 시장에서 실전 경험을 쌓았다. 지난해 독일은 풍력으로 전체 전력의 11.9%를 생산했다. 2010년 6.0%에서 불과 6년 만에 두 배가 됐다. 독일의 풍력 발전 설비 용량은 50GW로 유럽 전체의 32.5%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 풍력 발전 순위로는 중국과 미국에 이어 3위다.


독일에는 이번에 새로 등장한 지멘스·가메사뿐 아니라 에너콘(세계 4위·43.5GW), 노르덱스(5위·21GW) 등 손꼽히는 풍력 발전의 '강자'들을 보유하고 있다. 독일 내 '톱 3'의 총설비 용량만 133.5GW로 전 세계 용량(486GW)의 27.5%를 차지한다. 코트라 함부르크무역관 어성인 관장은 "설치 용량만 따지면 중국이 더 많을 수 있지만, 기술력과 제품 수준 등을 감안한 종합 점수를 매긴다면 단연 독일이 세계 최정상"이라고 했다.


풍력 등 재생에너지 산업은 독일의 주력 산업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2015년 현재 재생에너지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은 33만명이고, 이 중 14만2900명이 풍력 산업에서 일하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탈원전과 재생에너지 확대를 계기로 수출과 신기술 개발, 일자리 창출의 기회가 창출될 것"이라고 했다.


독일 풍력 업계는 최근 해상 풍력과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국내의 육상 풍력 시장은 포화 상태에 이르렀지만, 해상과 해외시장은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기 때문이다. 독일 해상 풍력 발전량은 2013년 0.9TWh(테라와트시)에서 작년 12.4TWh로 3년 만에 14배로 성장했다. 현지 한 업계 소식통은 "최근 들어 독일 업체들이 한국 등 아시아와 개발도상국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했다.


25년 동안 국민적 합의 도출… 전기료 인상은 부담

신재생에너지 확대로 인한 전기료 인상에도 불구하고 탈원전을 지지하는 국민적 공감대도 큰 힘이 되고 있다. 2016년 독일 전기료는 10년 전에 비해 62.1% 급등했다. 하지만 컨설팅 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작년 설문조사에 따르면 독일 국민 92%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현지 소식통은 "독일의 탈원전 결정은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로 논의가 시작된 이후 25년 만에 이뤄졌다"며 "비싼 전기료를 기꺼이 감내하겠다는 국민의 지지야말로 탈원전 정책을 지탱하는 진정한 힘"이라고 했다.




반면 날씨에 영향을 받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확대되면서 전력의 안정적 공급이 중요해지자 석탄 발전을 유지해야 하는 건 부담이라는 지적이다. 독일은 오는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대비 40%, 2050년엔 80~95%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독일 환경 단체와 전문가들은 이 계획이 실현 가능성이 별로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독일의 전력 생산에서 석탄 발전 비중은 2010년 41.6%에서 작년 40.3%로 크게 변하지 않았다. 독일 환경청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려면 현재 화력발전소의 절반 이상을 폐쇄해야 한다"고 했지만 연방정부는 일정조차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7/21/2017072100312.html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초고속 진공열차 건설 본격화

서울~부산 거리 비행기보다 빠른 30분 안 주파


   스페이스X와 달탐사 계획 등으로 우주를 향한 꿈을 펼쳐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번엔 서울~부산 거리를 비행기보다 빠른 속도로 30분 안에 주파할 수 있는 초고속 진공열차 건설 계획을 구체화했다.


New York-DC Hyperloop source NY Daily News


Elon Musk: I got 'government approval' for New York-DC Hyperloop. Officials: no he didn't

http://conpaper.tistory.com/54876

edited by kcontents


머스크는 20일(현지시간) 개발 추진 중인 초고속 운송 네트워크 ‘하이퍼루프(Hyperloop)’의 미국 뉴욕~워싱턴DC 구간(약 400㎞) 건설에 대한 정부 당국의 ‘구두 허가(verbal approval)’를 얻었다고 밝혔다. 실제 미국 정부의 허가가 이뤄져 설계대로 공사가 진행된다면 하이퍼루프는 뉴욕과 워싱턴 구간을 29분에 주파할 수 있다.


테슬라와 민간 우주수송기업 스페이스X 외에 올 초 설립한 터널 건설 기업 ‘보링’을 운영 중인 머스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 정부 관계자로부터 뉴욕~필라델피아~볼티모어~워싱턴을 연결하는 지하 하이퍼루프를 건설 관련 구두 허가를 얻었다”고 밝혔다. 각 도시에서 열차 승강장으로 연결되는 12개의 엘리베이터 출입구가 설치될 것이라는 구상까지 내놨다. 머스크는 몇 시간 뒤 “공식적인 허가를 얻으려면 아직 많은 작업이 필요하다”며 “변화를 지지하는 이를 지역과 연방 대표자로 뽑아 달라”고 밝혔다. 보링은 공식성명에 “구두 지지를 얻었다”며 연중 사업이 시작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High-speed Hyperloop one source VentureBeat


edited by kcontents


일단 머스크와 구두로 대화한 당국은 백악관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관련 질문을 받고 “혁신적인 인프라 건설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훌륭한 해법은 사기업 영역에서 오는 것임을 인식하고 있다”고 밝혀 긍정적 기류가 흐르고 있음을 인정했다. 반면 지방정부 관계자들은 일제히 “들은 적 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다만 캐서린 퍼 볼티모어시장과 뮤리엘 바우저 워싱턴시장 등은 “머스크의 제안에 관해 더 듣고 싶다”며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머스크의 구체화된 계획에 따르면 하이퍼루프는 지하에 진공 튜브를 설치하고 자기부상 방식으로 달리는 교통수단이다. 진공에서 움직이기 때문에 마찰이 발생하지 않아 비행기 속도보다 빠른 약 시속 1,200㎞ 이상으로 달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2013년에 처음으로 개념이 제시된 후 미 네바다주에서 시험 주행이 이뤄지는 등 머스크는 대도시간 교통체증 없는 신속한 이동수단 현실화에 박차를 가해 왔다.


머스크가 하이퍼루프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지만 기술자체는 아직 이론적인 수준에 머물고 있다. 어느 곳이 하이퍼루프 사업의 주체가 될 지도 불확실하다. 머스크가 1차 디자인을 내놓고 여러 개발 주체에 하이퍼루프 기술을 개발하도록 공개 제안했기 때문이다. 현재는 네바다주에서 하이퍼루프를 시험운행 중인 하이퍼루프원과 하이퍼루프교통기술(HTT)이 선두로 꼽힌다. 한국도 철도기술연구원 등이 개발에 뛰어든 상태다. 머스크는 당초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사이에 첫 하이퍼루프 터널을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으나 지지부진하다. 미국 다른 지역이나 해외 곳곳에서도 하이퍼루프 노선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한국일보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해외 인프라 시장 진출…민·관 협력 ‘팀코리아’다시 뛴다

민간·공공·정부가 모여 「해외인프라진출협력회의」개최


  우리 기업의 해외 인프라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민간·공공·정부가 한자리에 모였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7월 21일(금) 산하 인프라 공기업, 연구기관, 정책금융기관, 협회, 지자체, 지방공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 인프라 진출 협력 회의(이하 협력회의)를 개최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Jakarta) 경전철 건설현장 출처 Rail Professional Asia Pacific


관련기사

철도공단, '인도네시아 자카르타(Jakarta) LRT 2, 3단계 사업' 참여 본격화 Jakarta LRT construction reaches 20 percent

http://conpaper.tistory.com/54192

철도공단, '인니 자카르타 경전철(LRT) 1단계 철도시스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http://conpaper.tistory.com/46446

현대로템, 3,300만달러 규모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경전철 차량' 수주

http://conpaper.tistory.com/48917

쿠웨이트 사우스 사드 압둘라(South Saad Al-Andullah) 신도시, 한국이 건설한다..."‘스마트시티’ 1호 수출" Korean team will build smart city in Kuwait

http://conpaper.tistory.com/51220

edited by kcontents


이 자리에서 국토부는 새 정부의 공약사항*을 반영한 해외건설 정책방향을 공유했다.

* 새 정부 공약사항: △ 해외건설 정보시스템 구축 △ 글로벌인프라펀드 확대 △해외건설 금융상품 개발지원 

 

새 정부는 범정부 협업을 통한 전략적 인프라 협력외교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이를 위해 공기업 공동 해외진출 TF를 구성하고 매월 개최하여 지역별·국가별 진출 전략을 수립하고 정보 공유, 공동 외교, 후속·연계 사업 발굴, 민관협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증가하고 있는 투자개발사업 수주 지원을 위하여 해외 인프라 관련 정보를 체계적으로 수집·관리·분석·활용할 수 있는 해외건설산업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민관합작투자 사업(PPP)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전담기구도 설립할 계획임을 밝혔다. 


아울러 그간 우리 기업의 해외투자개발사업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수행해온 글로벌인프라펀드(GIF)를 대폭 확대하고, 신규 조성하여 리스크가 큰 사업개발 단계에 본타당성 조사를 지원하는 글로벌인프라벤처펀드(GIVF)도 신설하는 등 금융지원 강화도 강조했다. 


마이스터고, 해외현장훈련, 퇴직자 재취업 교육 등을 통해 해외인프라 관련 교육 기회를 확대하여 우수 인력을 양성하고, 특히 마이스터고와 건설기업 간 연계 등 패키지 지원을 확대하여 청년 취업을 활성화할 계획도 밝혔다.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은 “최근 해외 건설 수주가 급감하고 해외사업 수익성도 크게 낮아지는 등 해외건설의 위기로 볼 수 있는 상황이지만, 세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해외인프라 시장의 성장도 예상되고 있는 만큼 해외 건설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동안 쌓인 공기업의 우수한 경험과 노하우는 공공을 위해 활용되어야 하며, 해외시장 개척을 통한 일자리와 부가가치 창출이 공공을 위한 활용의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라며 공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했다. 


이에 참석 기관들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을 중심으로 전기·신호 등 분야 강소기업과 한국컨소시엄을 이뤄 수주를 확정(1단계)한 인도네시아 경전철(LRT) 사업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국내 엔지니어링·정보통신(IT) 업체와 동반 진출한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사업과 같이 인프라 공기업이 세계 인프라시장 진출의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는데 뜻을 같이 했다.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경전철 사업 개요 >

• 사업개요: 총 110km 51억불 규모 대중교통망 

• 발주처: 자카르타 주정부 산하 자산관리공사(JAKPRO) 

• 사업단계

  (1단계) 5.8km, 약4.2억 불 

  (2단계) 8.8km, 약 6.8억 불 

  (3단계) 96km, 약 40억 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Jakarta) 경전철 1~3단계 노선도 출처 Wikipedia

edited by kcontents


<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사업 개요 >

• 사업개요: 수도권 30Km인접 위치, 분당 3배 규모(64.4㎢) 신도시 개발 

• 발주처: 쿠웨이트 주거복지청(PAHW) 

• 사업자: LH 중심 한국 컨소시엄 

• 사업규모: MP용역 3,800만 불 / 본사업 40억 불 

• 과업개요 

- (용역) 신도시 마스터플랜, 실시설계, 타당성조사 

- (본사업) 도로, 상하수 등 도시 기반 인프라 개발



이어서 각 공기업별 해외진출 추진계획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논의를 통해 동일 국가에 진출 중인 공기업*들이 협력하여 공동 외교를 추진함으로써 협상력 제고, 후속사업 발굴 등 시너지가 창출될 것이라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

* 베트남(8개), 인도네시아(7개), 우즈벡(5개) 미얀마·방글라데시·스리랑카·필리핀(4개)

 

끝으로 손 차관은 오늘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국내 인프라 기업의 공동진출을 위해 공기업이 정부·공기업·민간으로 구성된 팀 코리아(Team Korea)를 이끌어 나가 줄 것을 당부하며, 정기적으로 해외건설 진출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국토부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1~6월 해외건설 수주액 163억 달러

전년비 7% 증가

유가 하락

국제유가 하반기 전망도 '암울'

불안한 한국 정치환경도 한 몫


  올 상반기 해외건설 수주 가뭄이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유가가 배럴당 평균 55~60달러를 기록할 것이라는 연초 전망과 달리 현재 배럴당 40달러 초반대로 단기간에 급락하는 등 수주 확대를 위한 시장 환경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source  Oil Price


관련기사

"해외수주가 없다"

http://conpaper.tistory.com/54683

해외건설, '국제유가 하락' 악재 재 직면

http://conpaper.tistory.com/54144

edited by kcontents


18일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해외건설 수주액은 전년 동기대비 7% 증가한 163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09년(131억 달러)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던 전년에 비해 소폭 증가에 그친 것이다. 


지역별로는 중동시장에서 전년 동기대비 190% 증가한 89억9000만 달러를 기록해 상반기 전체 수주의 55.1%를 차지했다. 아시아시장은 전년 수준인 65억9000만 달러를 기록해 전체 수주의 40.4%를 나타냈다. 반면 중동과 아시아를 제외한 중남미, 유럽 등 기타 시장에서의 수주는 전년 대비 모두 감소했다. 


건설산업연구원 제공


공종별로는 플랜트 부문이 전년대비 155% 증가한 115억3000만 달러를 기록해 전체 수주의 70.7%를 차지하며 수주 의존도가 크게 높아졌다. 반면 토목 부문은 26억8000만 달러로 전년에 비해 41.5%가 감소했다. 건축 부문도 14억8000만 달러로 25.3% 줄었다. 


손태홍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해외건설 수주회복의 최대 관건은 국제유가의 회복세로 하반기 해외건설시장 전망을 어둡게 하는 결정적인 요인”이라며 “현재와 같은 시장 상황에서는 프로젝트 중심의 수주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진철 기자 cheol@edaily.co.kr 이데일리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