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신규 원전 6기 백지화

2038년까지 24→14기 단계적 감축

  정부는 신규 원전 6기 백지화와 노후 원전 14기 수명연장 금지 등을 통해 

현재 24기인 국내 원전을 2038년까지 14기로 단계적으로 감축할 계획이다



#2 신한울 3·4호기, 천지 1·2호기 매몰 비용 추정 내역

  정부가 백지화를 추진 중인 신규 원전 신한울 3·4호기와 천지 1·2호기에 매몰된 비용이 

1조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블록체인(Block Chain)이란

그리고 비트코인(Bit Coin)


블록체인은 분산화된 거래 장부 역할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 거래를 가능하게 해준다.


source Diginomica


사이버상의 가상화폐 '비트코인(Bit Coin)'의 핵심기술이며

핀테크와 보안분야 그리고 에너지분야에 주목받는 분야


source SlideShare


비트코인 거래 사례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가 2013년 처음 생겨

당시 1코인에 20만원 거래

지금은 6천불(약 7백만원)


비트코인이 기존의 현금가치가 있는 온라인 상품권이나 사이버캐쉬와 다른 점은

어느 특정회사에서 생성하고 관리하는 것이 아닌 참여하는 모두가 비트코인 

생성과 관리를 하며 거래를 검증하게 된다.


이때 사용되는 기술시스템이 '블록체인(Block Chain)'이다.

어느 특정회사에서 관리해주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거래 검증 방식이 중요하다.


거래 검증방식

1. 거래를 저장할 수 있는 중앙시스템 구축 이용


중앙관리자가 거래를 증명해주고 관리한다.


위의 그림과 같이 A가 생성한 트랜잭션(거래) 정보를 A가 생성한것이 맞다라고 증명하기 
위해 공개키 암호화 기술을 이용하여 A의 개인키로 암호화 하여 중앙시스템에 저장한다.


2. 거래를 저장할 수 있는 중앙시스템이 없는 경우
(토렌트 같이 P2P 방식으로 트랜잭션 공유하는 방식 적용)


토렌트 같이 P2P 방식으로 트랜잭션을 공유하는 방식을 적용한다.

A가 트랜잭션(거래)을 생성하면 아래와 같이 P2P 시스템에 참여하는 사용자들(Peer)에게 

트랜잭션(거래내용)을 공유하게 된다.


그런데 중앙관리자(시스템)가 없어 누구의 거래인지 또 올바른 거래인지 관리가 어렵다

이때 필요한 것이 블록체인(Block Chain)이다.


블록체인(Block Chain)의 구조

블록체인을 구성하는 단일 블록은 아래와 같이 구성되어 있다.


한개의 블록은 크게 블록헤더(Header)와 블록바디(Body)로 구분되며

블록헤더에는 블록해쉬, 버전, 이전블록해쉬, 머클해시, 블록생성시간, 

난이도Bit, Nonce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바디부분은 여러개의 트랜잭션과 기타 정보로 구성되어 있다.



정리하면

비트코인 같은 무형의 가상화폐 등을 신뢰성 있게 또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스템이 바로 블록체인 기술이다.


이는 무형의 에너지를 사고 파는 산업에서도 유용하게 적용되고 있는 추세다.


상세자료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renucs&logNo=220958282185

kcontents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에너지 혁명과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Energy Revolution and Block Chain Technology


  4차 산업혁명으로 여러 분야에서 새로운 기술의 필요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분야가 넓고 깊고 제 전문분야가 아니라 어려움이 있지만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관련된 논문을 훑어보다 에너지 분야와 블록체인 기술이 연결되는 부분이 있어 정리해 봅니다.


LG CNS Smart Micro Grid Solution


VIDEO: How Blockchain Is Transforming The Energy Industry

http://conpaper.tistory.com/58576

edited by kcontents


에너지 분야는 14대 분야 가운데 하나로 에너지 IDX 기술 개발로 차세대 에너지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IDX는 Itelligent Digital Trasformation의 약자로 초지능(현재의 세상보다 지능화), 초연결(보다 긴밀하게 연결), 초실감(더욱 사실감있게 구현)을 추구하여 세상이 변화하는 과정을 말한다.


에너지 분야에 있어 핵심은 IoE(Internet of Energy)를 구성하는 것이다. 에너지 사업자(한국전력)의 일방적인 전력 공급에서 벗어나 신재생에너지 등 분산자원 기반의 마이크로그리드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마이크로그리드는 스마트그리드와는 비슷한 듯 조금 다른 개념이다. 다음을 참조하자.


마이크로그리드는 전력망에 정보 기술이 접목되어 발전량 조절을 위한 제어가 수행되며, 발전·소비량 예측 등의 기능을 필요로 한다는 점에서 스마트그리드와 유사한데요. 그 적용 규모가 스마트그리드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작고, 발전원과 수용가(전력소비 주체)의 위치가 가깝기 때문에 송전 설비가 필요하지 않다는 차이점이 있다.

출처: http://blog.lgcns.com/957 [LG CNS]


source BTCManager


에너지 생산자는 에너지를 자체 생산해 소비하고 남은 전력을 에너지 시장에 판매할 수 있고, 생산자와 소비자간 직거래를 하거나 중개사업자를 거쳐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서는 에너지를 관리하는 시스템이 있어야 하며, 에너지를 유통하고 거래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 에너지 유통 및 거래 기술 도입이 검토되고 있다. 에너지 생산량과 소비량, 잉여량을 블록체인에 기록하고 거래 가능하도록 해주는 플랫폼 개발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에너지 분야에서의 블록체인 관련 기술은, 국내외에서 에너지 거래 기술에 일부 도입되는 형태로 진행이 되고 있다. 소규모 건물을 대상으로 온도와 습도, 조도, 재실자율 등 실내 사용 조건과 전력 소비량 데이터를 수집, 절감 효과 예측과 실제 절감량을 측정해 절감 기여율에 따라 책정된 크레딧 (가상 화폐)을 블록체인에 장부화한 후 거래 가능하도록 해주는 플랫폼 개발이 추진될 예정이다. 최근 중국에서는 IoT 국제표준화회의인 ITU-T SG20 (IoT and its applications including smart cities and communities)에서 다음 <그림 12>와 같이 BoT (Blockchain of Things) 개념을 제안하면서, 상위 요구사항 등에 대한 표준화 추진을 제안하기도 하였다.

출처 : 차세대 에너지신산업을 위한 에너지 IDX (Intelligent Digital Transformation) 기술


참고문헌

차세대 에너지신산업을 위한 에너지 IDX (Intelligent Digital Transformation) 기술(이일우, 박완기, 신영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http://blog.lgcns.com/957 [Creative and Smart! LG CNS

https://steemit.com/blockchain/@yoon/4hunaf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How Blockchain Is Transforming The Energy Industry

By Luis Colasante - Oct 23, 2017


source BTCManager


edited by kcontents


Commodity and energy trading houses have proven that they can adapt their business model in an economy that imposes more capital requirements and regulations every day. These companies have invested millions of dollars in the last decade to build efficient systems for their regulatory requirements and key risks. Today, a new technology, blockchain, is shaping the commodity market, making it more efficient with reduced transaction costs.


Blockchain is a disruptive technology that allows storing data without the need for a central authority, implying that financial transactions will no longer be stored in a central database but distributed to several other computers that store data locally. For this reason, this technology is called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 (DLT). Each transaction is recorded and added to the previous one, resulting in a growing chain of information.


Blockchain is a buzzword in the financial industry, and it’s slowly captivating the trading floor, as well as the power and utilities sector, which is tiptoeing to disrupt the centralized business model approach based on legacy systems.


Based on platform and network-based approach, the DLT system can be adapted to a specific business case, with characteristics ensuring security and disintermediation at a rapid pace. It features reduced operating costs, but there are certain limitations.


Financial institutions already face an uphill task of confronting the threat of a Fintech sector that’s trying to seduce their clients with innovative services at fewer costs, mainly bypassing the banking institutions. Fintech would squeeze the revenues and profits of the banking sector, as they target the most lucrative parts of their earnings, predominantly in the payment and wealth management services.


Technology that is changing the financial services sector is entering the energy industry: 

blockchain, technology best known for cryptocurrencies like bitcoin.

(Photo: Getty Images/iStockphoto)


The financial institutions have the infrastructure and regulatory expertise in the sector. Agile Fintech startups can move quickly, think outside the box, and rapidly develop and launch new products and services. Financial majors either finance the startups or collaborate with them to create proprietary blockchain projects.


Global banks recently started partnering with Fintech firms like R3 and Finastra to develop a blockchain-based marketplace for syndicated loans. Blockchain startup Digital Asset Holdings is at the helm of providing DLT for regulated financial institutions. Created by former J.P. Morgan Chase executive Blythe Masters, Digital Asset Holdings is based on Ethereum technology.


The Enterprise Ethereum Alliance—formed in 2017 by a group of institutions from banking, insurance, IT consulting, startups and academics—is developing Ethereum blockchain code for customized and private services for the partners.


In the oil and gas sector, the use of blockchain technology is still in its nascent form, with pilot projects happening in European gas trading for faster transactions with reduced costs.


Commodity trading has embraced blockchain, with the Fintech sector (particularly in Asia Pacific) making strides with the technology that will facilitate new sources of funding for cross-border trade finance in the era of strict regulations, which isn’t favorable for the small and medium-sized firms. The digital trading platform and smart contracts based on the blockchain would improve the liquidity by attracting diversified sources of funding, faster processing of transactions and reduce fraud risk—all at lower costs.


Reporting and regulatory requirements are continuously becoming stringent (e.g., MiFID II or EMIR), increasing the finance charges of the trading floor. For this reason, it’s essential to have a clear framework to integrate blockchain technology in the sector.


Due to blockchain developments in the financial industry, power producers and the utilities sector can also embrace this technology. Some principal assumptions used in the financial sector can be applied to the energy sector, like the decentralized storage of transaction data, and new decentralized business models no longer require third-party intermediaries, with payments being done via cryptocurrencies. With the transactions being governed by smart contracts, funding and automatic payments are imitated with a sequence of approvals, without requiring a letter of credit, thus eliminating the delay time.




The most relevant difference between the energy sector and the financial industry is the final product itself (in this case the electricity/electron) must also be taken into account because they need to be transported and distributed via the network infrastructure.


With much emphasis on climate change mitigation measures, the integration of renewable energy in the energy mix is a major preoccupation of every country, and blockchain would simplify the decentralized electricity network among individuals along with their platform and networking capabilities. One of the exciting initiatives making headlines is Energimine, which aims to reduce global energy consumption by encouraging individuals with energy tokens to use their platform for a peer-to-peer marketplace to buy and sell energy and a reward platform.


To accelerate this technology, large utilities and commodity traders are working together, like the Energy Web Foundation consortium or the Enerchain Project, where European utilities analyze and create a legal framework in the energy sector.


Blockchain technology shows great potential, and can be used not only to execute energy supply transactions, but also to create the basis for clearing processes, metering, billing, application in the documentation of ownership, the state of asset, renewable energy and white certificates, guarantees of origin and emission allowances.


For the full deployment of this technology, it’s necessary to have a clear framework where all participants agree on predefined rules based on common standards.


Blockchain technology is revolutionizing the world of finance, but has been called Fintech‘s double-edged sword due to the limitations regarding processing a more significant number of transactions in a secured manner while meeting stringent security standards. The absence of governance is a considerable setback, with lack of cooperation between public and private platforms endangering creditability and maturity. There’s much enthusiasm among financial institutions in nurturing this new technology, taking to the next level, and adapting it to a large scale for diversified applications.


The potential cost-saving and process efficiencies are too compelling to ignore. Some energy companies have calculated the savings to the tune of 30 to 60 percent on their structural costs. These savings come mainly from reduced labor costs, reduced manual and semi-automated process-related efforts, reduced capital costs through faster settlements, and reduced technology costs by reducing the dependency on multiple systems.


Blockchain technology will be the accelerator of the world energy transition, helping to have a decarbonized and decentralized energy system that will be more resilient and cost-effective.

By Luis Colasante and Taniga Krish for Oilprice.com

https://oilprice.com/Alternative-Energy/Renewable-Energy/How-Blockchain-Is-Transforming-The-Energy-Industry.html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200만m2 규모

서해 매립 평택·당진항 2종 항만배후단지 조성 후

인구 1만명 규모 도시 건설


   경기 평택시는 서해를 매립해 평택·당진항 2종 항만배후단지를 만든 뒤 그 위에 1만명이 입주할 수 있는 규모의 항만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평택·당진항 서해안을 매립해 건설을 추진하는 항만도시 위치도. 출처 교통신문


edited by kcontents


시는 포승읍 신영리 일대 평택·당진항 구역내 200만7천㎡의 바다를 매립, 오는 2020까지 업무·판매·주거·근린생활·의료·문화·복지 시설 등을 갖춘 항만도시를 건설하기 위해 최근 용역을 마무리했다.


항만구역내 바다를 매립해 도시를 건설하는 것은 전국 첫 사례다.


이를 위해 시는 용역 결과를 해양수산부와 협의 중이며, 협의가 끝나면 평택시·경기도·민간이 참여하는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한 뒤 시행사를 선정해 내년 초에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그래픽] 평택시, 바다 200만㎡ 매립해 항만도시 건설 추진


항만도시는 도로·공원·주차장 등 기반시설 50%, 주거시설 15%를 포함한 상업·업무용지 등 항만지원시설 30%, 유통·관광숙박·자동차 클러스터 20% 등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또 육해공군과 주한미군이 참여하는 평화공원을 조성해 견학 및 관광코스를 활용할 계획이다.

3천여 세대가 입주하는 공동주택을 건설해 초등학교 1곳을 신설하는 계획도 갖고 있다.



바다를 매립한 토지는 인근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가격을 산정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항만법에 의해 전국 처음으로 건설되는 평택·당진항 항만도시는 인근 중국친화도시(현덕지구), 평택호 관광단지와 함께 서해안 관광벨트를 조성하게 돼 해양관광기능 강화는 물론 항만 특성을 살린 국내 자동차산업의 중심 항만으로 우뚝 서게 된다"고 말했다.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jongsk@yna.co.kr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사고 막아달라' 주민청원

도로 구조적 문제로 오랫동안 수많은 교통사고 발생


   "죽음의 도로 허고개, 이대로 두실 겁니까."


'죽음의 도로' 울주군 두동 허고개, 도로개선 촉구 출처 포커스데일리 


관련기사

울산 군도31호선, '죽음의 도로'의 비밀

http://www.ks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551784

edited by kcontents


울산시 울주군 두동면 주민들이 지역 도로인 두동로 허고개에서 교통사고가 자주 나자 2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를 찾아 사고방지 대책을 촉구하며 청원운동에 나선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유경 울산시의원과 두동로 사고 방지 대책과 조속한 개선 사업을 촉구하는 주민 모임은 회견에서 "울주군 범서읍 군도 31호인 두동로 허고개는 죽음의 도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허고개는 도로의 구조적 문제로 오랫동안 수많은 교통사고가 발생한 곳으로, 그 심각성은 널리 알려졌고 '죽음의 도로'로도 소개됐다"면서" 특히, 비가 오면 사고가 거의 빠짐없이 일어나고 차량이 전복된 사고 현장을 쉽게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비나 눈이 내릴 때면 '사고가 나면 어쩌지'하는 불안한 마음으로 통행할 수밖에 없다"며 "최근 15일간 주민이 출퇴근하면서 목격한 사고만 8건이고 이 가운데 2건은 사망사고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교통사고가 많은 큰 이유는 도로 구조 때문이라고 입을 모은다. 도로가 높고 급경사이고, 급회전 구간도 많다는 점이다.


또 협소한 도로 폭 때문에 인근 석산과 레미콘 회사를 오가는 많은 대형차량이 중앙선을 넘는 경우도 많고, 이들 차에서 나온 차량 오일이 빗물과 섞여 수막현상을 일으키면서 사고의 원인이 된다는 주장도 나온다.


주민들은 "울산시와 울주군은 이런 사실을 알고 있다"며 "하지만 울주군은 2014년 10월 선형 개량 공사 계획을 발표하며, 2016년까지 52억원을 들여 1.9㎞ 구간에 급경사 최소화 공사를 하겠다고 했지만, 공사 착수는커녕 공사비도 확보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허고개 교통사고는 울산 전체의 문제이고, 두동로를 이용하는 울산시민들 모두가 잠재적 '사고 피해자'"라며 "위험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고, 사고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조속히 공사하라는 청원서명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young@yna.co.kr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이웃과의 건축 분쟁, 사례 통해 쉽게 해결하세요”

일조・조망권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사례 담아


  서울시에 거주 중인 김모씨는 인근 오피스텔 신축 공사장의 터파기 공사로 인하여 본인이 거주하는 주택에 균열이 발생하였다. 김모씨는 시공사에 대책을 요구하였으나 소송으로 해결하라는 책임 회피성 답변만 돌아왔다. 소송을 알아보니 기간도 2∼3년 걸리고 비용도 3∼5천만원 소요되어 경제적 부담 등으로 인해 소송을 제기하지 못하고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건축분쟁 전문위원회’에 대한 정보를 접하고 위원회와 전화 상담 후 분쟁조정을 신청하였다. 김모씨는 조정 신청 후 2개월만에 무료로 분쟁을 해결할 수 있었다. 김모씨는 위원회를 통해 경제, 안전, 행복 모두를 얻었다.



첨부 2017 건축분쟁조정 사례집 /국토교통부

2017년+건축분쟁조정사례집_171018.pdf

edited by kcontents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건축분쟁에 대한 신속하고 객관적인 해결을 위해 운행 중인 ‘건축분쟁 전문위원회’의 분쟁 조정 결과를 바탕으로 ‘건축분쟁 조정 사례집’을 제작하여 배포한다. 


이번에 제작한 사례집은 2015년 위원회 설립 이후 접수된 181건의 실제 분쟁사건에 대한 위원회 조정 결과를 토대로 제작되었다. 


사례집에는 건축 공사장과 인접한 건축물의 피해, 설계 계약 및 대금, 일조 및 조망 피해 등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하는 분쟁에 대한 조정 결과를 담고 있다. 


‘건축분쟁 조정 사례집’이 건축분쟁을 사전에 예방하고 분쟁 발생 시 유사한 분쟁사건을 참고하여 사전에 원만한 합의를 이루는 등 분쟁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첨부 2017 건축분쟁조정 사례집 목차/국토교통부

edited by kcontents


건축분쟁 전문위원회는 전문지식과 경험을 보유한 건축사 및 변호사 등 분쟁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다양하고 복잡한 건축 분쟁을 60일 이내에 무료로 해결함으로써, 불필요한 소송 등 국민의 불편을 줄이고 편의를 증진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건축분쟁과 관련하여 상담이나 조정 신청을 원하는 경우, 건축분쟁 전문위원회 사무국*으로 문의하거나, 신청서를 작성하여 사무국으로 신청하면 된다.

* 사무국은 한국시설안전공단에 설치 운영 중(1599-4114) 

 

이번에 발간한 건축분쟁 조정 사례집은 한국시설안전공단 누리집 (https://www.kistec.or.kr 국민분쟁해결-건축분쟁전문위원회 사무국)을 통해 누구나 볼 수 있으며, 281개 지자체에 배포된 책자를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들이 분쟁 조정 사례를 참고해 분쟁 해결의 실마리를 찾도록 돕고, 국민 편의와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례집을 제작하여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승합차․3.5톤 초과 화물차에 

비상자동제동장치․차로이탈경고장치 필수


  모든 승합자동차와 차량총중량 3.5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에 비상자동제동장치 및 차로이탈경고장치 설치가 의무화되고, 모든 자동차에 후방보행자 안전장치 설치가 의무화되는 등 자동차 사고예방 및 피해 감소를 위한 자동차 안전기준이 강화된다. 


졸음운전 화물차 사고현장. 출처 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국토교통부령) 일부개정안을 마련하고 10월 20일 입법예고한다. 


비상자동제동장치(AEBS : Advanced Emergency Braking System)
주행차선의 전방에 주행 중이거나 정지한 자동차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를 주고 자동으로 제동함으로써 충돌을 완화하거나 회피위험상황에서 시스템이 자동적으로 최대감속도의 약 30%에 해당하는 제동을 제공함으로써 사고예방 및 사고심각도 감소에 기여


차로이탈경고장치(LDWS :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운전자가 졸음운전을 하거나 운전을 하다가 잠시 한눈을 판 사이에 차로를 이탈할 경우 카메라가 주행 차선을 인식하여, 운전자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선을 밟으면 경보음이 울려 사고를 예방하도록 보조하는 장치
국토부

edited by kcontents


이번 자동차 안전기준 개정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사업용 차량 졸음운전 방지대책(‘17. 7. 28.)”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졸음운전 등 운전자 부주의로 인한 대형 교통사고 예방 및 피해 경감을 위해 첨단안전장치 의무 설치대상을 확대한다. 


비상자동제동장치(AEBS) 및 차로이탈경고장치(LDWS) 설치대상*을 국제기준에 맞추어 모든 승합자동차와 차량총중량 3.5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되, 개발기간 등을 고려하여 차종별로 시행시기*는 단계적으로 적용하도록 하였다.

* (현행) 길이 11m 초과 승합차, 총중량 20톤 초과 화물·특수차 

** 공기식 주제동장치를 설치한 승합자동차(’19. 1. 1.), 그 외의 승합자동차 및 3.5톤 초과 화물·특수자동차(’21. 7. 1.) 

 

둘째, 자동차 후진 시 후방시계 확보가 어려워 발생하는 보행자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일부 차종*에만 설치하는 후방보행자 안전장치**를 모든 자동차에 설치하도록 하고, 운행 소음이 작아 보행자가 자동차의 접근 여부를 알기 어려웠던 전기차 등 저소음자동차***에 경고음 발생장치를 설치하도록 하여 자동차의 접근 여부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함으로써 사고를 방지하는 등 보행자 안전을 강화하였다.

* (현행) 대형 화물·특수자동차, 밴형 화물자동차, 박스형 적재함이 있는 특수용도형 화물자동차, 어린이운송용 승합자동차 

** 후방영상장치, 보행자 접근경고음 발생장치, 보행자 후진경고음 발생장치 

*** (저소음자동차) 전동기로 주행이 가능한 동력발생장치를 가진 하이브리드자동차, 전기자동차, 연료전지자동차 등 

 

셋째, 자동차 교역에 따른 통상문제 해소 등을 위해 전조등, 방향지시등 등 자동차 등화장치 기준을 신기술이 반영된 국제기준과 일치하도록 정비하였다. 


국토교통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비상자동제동장치 등 첨단안전장치 의무 설치대상 확대를 통해 교통사고 예방은 물론 사상자 감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후방보행자 안전장치를 모든 자동차에 설치하도록 확대함으로써 자동차가 후진하면서 일어나는 교통사고를 감소시키는 등 보행자 안전 확보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국토부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탈원전 정책 놓고 여야 '옥신각신'


"신고리 중단에 1천억 손실" 

"신한울 3·4호기와 천지 1·2호기 건설 중단 시 매몰 비용 8천930억 원"


백운규 산업부 장관, 

국감에서 신고리 공론화 탈원전은 '별개' 주장


법적 근거 없이 총리령으로 만들어진 '위원회' 부당

유일한 존재 근거 '총리 훈령'마저 넘어서는 월권 행사

정부 외압이나 요구 개연성


"국민의 동의와 국회의 논의 절차가 선행돼야'


   24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수력원자력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공론화위원회를 통한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결정과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둘러싼 여야 간 공방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산업부 장관조차 국감에서 신고리 공론화와 탈원전은 별개라고 했는데, 법적 근거 없이 총리령으로 만들어진 위원회가 유일한 존재 근거인 총리 훈령마저 넘어서는 월권을 행사했다"고 질타했다.


공론화위원회가 신고리 건설 재개를 권고하면서도 원자력 발전에 대해서는 축소하는 방향으로 정책 결정을 하라고 한 점이 월권행위라고 지적한 것이다.


김 의원은 "공론화위 발표 직후 정부가 기다렸다는 듯 탈원전 정책을 발표하는 것을 보면, 공론화 위의 월권행위가 정부의 외압이나 요구에 의한 것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도 했다.


같은 당 최연혜 의원도 정부가 국무회의를 통해 에너지 전환 로드맵을 의결하기로 한 것을 두고 "국회 보고 없이 적법절차를 무시하고 에너지 백년대계를 일방적으로 결정한 행태는 또 다른 갈등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은 "신한울 3·4호기와 천지 1·2호기 건설을 중단할 경우 매몰 비용이 8천930억 원이 들어간다"며 "탈원전이라는 에너지 정책 변화는 어마어마한 사회적 비용이 들기 때문에 이런 정책 변화는 일방적으로 결정 돼서는 안되고, 국민의 동의와 국회의 논의 절차가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 의원은 "정부가 오늘 에너지 전환 로드맵을 의결한다는데 원전 건설 백지화로 인한 후폭풍은 어마어마할 것"이라며 "대통령의 의사결정에 따른 손실은 결국 국민 몫인가"라고 질타했다.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도 "독일과 스위스, 벨기에 대만 정도만 탈원전 정책을 펴고 있지 탈원전이 세계적인 추세가 아니다"며 "우리 원전은 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은 "신고리 5·6호기의 공론화 과정은 우리 사회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사건"이라며 "비전문가의 결정이라는 등으로 폄훼하는 야당 의원의 주장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어 의원은 그러면서 "신고리 공론화 과정에서 1천억 원 손실을 입었다고 지적하는데 한수원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원전 고장으로 7천543억 원의 손해를 입었다"며 탈원전 정책을 옹호했다.


송기헌 의원도 "얼마 전 월성 3호기 냉각재 누설이 발생했는데 본사에는 10일 뒤에나 보고됐고, 주민들은 12일이 지난 뒤에야 유출 사실을 알게 됐다"며 "이런 문제조차 보고가 안 되면 어떻게 (원전이 안전하다고) 믿을 수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eshiny@yna.co.kr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