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ONES WITH X-RAY VISION:VIDEO


UAVs can image details through walls in 3D using only Wi-Fi signals


3D X-레이 촬영이 가능한 드론 'UAVs'

캘리포니아 주립대(산타바바라) 연구팀이 개발했다.


UAVs는 와이파이 신호만을 사용해 3D로 벽체 투과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June 21, 2017

Researchers at UC Santa Barbara were able to create three-dimensional images of the objects behind a brick wall in a series of experiments using a pair of drones.


Working together, the drones circumnavigate a structure (a brick building in the video) with one UAV transmitting a continuous Wi-Fi signal while the other measures the strength of the signal after it passes through the structure.

With that data, the drones can generate a hi-res 3D image of what is inside the structure.




Applications for this technology might be search-and-rescue efforts, archaeology, or monitoring unstable buildings.

Read more on the Institution of Mechanical Engineers website.


kcontents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율 20% 

과감한 정책 개입 되어야


  블룸버그의 신에너지금융연구소(New energy finance·BNEF)는 과감한 정책 개입이 없으면 새 정부가 공약으로 제시한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율 20%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알리 이자디(Ali Izadi) BNEF 한·일 부문장은 20일 “BNEF의 관측으로는 2030년 한국의 신재생 에너지 발전비율은 9%에 그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블룸버그 연구소 "과감한 개입 없으면 새 정부 신재생에너지 공약 달성 어려워"

지난해 기준으로 전체 발전량 중 신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3.6% 수준이다. 새 정부의 목표치는 박근혜 정부에서 세웠던 ‘2029년 11.7%’보다 두 배 가까이 높다.


이자디 부문장은 “신재생 에너지를 뒷받침할 한국의 시스템이 미흡하다”며 “에너지 세제의 왜곡이 이를 심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에선 의존도가 높은 원자력발전(원전)과 석탄발전의 세금 면제 혜택 등이 천연가스나 다른 에너지원보다 크다. 전력 생산 비용을 따져보면 천연가스는 석탄보다 최고 4배 비싸다. 석탄은 수입할 때 천연가스와 달리 관세를 비롯해 수입부과금과 안전관리부과금이 붙지 않기 때문이다. 


이자디 부문장은 “문 정부가 목표를 달성하려면 세제 개편을 통해 전력믹스의 왜곡을 바로잡고 LNG와 신재생 에너지에는 세금 부담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기대하며 내놓은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RPS)’를 강화하고, 폐지된 ‘발전차액지원제도(FIT)’를 되살려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RPS는 발전회사가 일정량을 의무적으로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한 제도다. 


새 정부는 RPS 의무비율을 2018년 4.5%에서 5%로 올렸지만 아자디 부문장은 아직도 이 비율이 낮다고 봤다. 2011년 폐지된 FIT는 생산 원가가 비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용과 전기요금 차이를 정부가 직접 예산으로 보전해주는 제도다. 이자디 부문장은 “이런 제도적 지원이 있어야 신재생 에너지 신규 설비 증가와 전력량 비중 확대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한국의 전기세가 너무 낮다는 점도 신재생 에너지 보급의 걸림돌로 지목했다. 이자디 부문장은 “한국은 발전 단가보다 전기세가 낮았던 적이 있을 정도로 낮은 전기세를 누리고 있다”며 “이는 원전과 석탄발전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의 전기세를 유지한 상태에서 신재생 에너지 발전 업체들은 발전량을 늘리기 위한 신규 투자에 나서기 어렵다”며 “전기료가 올라야 투자에 대한 ROI(투자자본에 대한 수익률)를 얻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새 정부의 가스 발전 확대 공약에 따라 파리 기후협약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이자디 부문장은 “가스 발전소 가동률을 60%로 높이겠다는 정책에 따른 시뮬레이션을 보면 2030년에 탄소배출량을 2016년보다 16% 가량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 발전 믹스에서 석탄 비중은 2018년에 34%로, 2016년보다 12%포인트 내리고, 가스 비중은 같은기간 17%에서 23%로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조선비즈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20/2017062002093.html?main_hot3#csidx39f5f701de85abe883ce9fdeae0f68c 

kcontents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LA~홍콩 잇는 해저 광케이블 연결

인터넷 데이터센터 구축지 한국 선택


  미국 페이스북이 미국 로스엔젤레스(LA)와 홍콩을 잇는 해저 광케이블에 연결할 인터넷 데이터센터 구축지로 한국을 선택했다. 인터넷 데이터센터란 컴퓨터 시스템과 통신장비, 저장장치인 스토리지 등이 설치된 시설을 말한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출처 아시아경제

edited by kcontents


페이스북이 한국에서 공짜로 망을 사용한다는 비판 여론이 확산된 가운데 이러한 논란을 잠재우고, 망 사용료에 대한 국제적 분쟁 선례를 남기지 않기 위해 한국에 인터넷 데이터센터 구축을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터넷 데이터센터가 구축되면 별도의 망사용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23일 페이스북에 정통한 관계자에 따르면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2018년 완공 예정인 태평양 횡단 해저 광케이블을 이어줄 인터넷 데이터센터를 한국에 구축하기 위해 6월 중 고위급 임원 2명을 한국에 보내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저커버그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데이터센터 건립을 본격 의논하기 전 임원들을 보내 부지 선정 등 사전작업을 지시한 것으로 안다”며 “최근 한국에서 불거진 망 사용료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한국에 직접 인터넷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센터 구축 전까지는 KT로부터 임시적으로 데이터센터를 임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저커버그는 지난달 19일 청와대로 이메일을 보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인사와 함께 ‘만나고 싶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 역시 페이스북의 한국 데이터센터 건립을 염두에 둔 행보였다는 분석이다.


현재 페이스북은 KT로부터 주요 접속 콘텐츠를 임시 저장하는 ‘캐시서버’를 임대해 사용 중이다. 페이스북은 세계 각국에 있는 인터넷 데이터센터로부터 이 캐시서버까지 KT (32,150원▼ 650 -1.98%)의 국제망을 통해 데이터를 이동시키고 이에 따른 망 사용료를 KT에 지불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는 KT망 내에 있는 페이스북의 캐시서버에서 데이터를 가져가 가입자들에게 전송한다. 이때문에 페이스북이 SK브로드밴드 (4,015원▼ 0 -2.43%)와 LG유플러스 (16,650원▼ 350 -2.06%)를 공짜로 이용한다는 비판이 있었다. 페이스북은 해외 다른 국가에서도 이같은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예를 들어, 1개 통신사에만 망사용료를 주는 계약을 맺고 캐시서버를 임대한 뒤, 나머지 통신사들의 망은 공짜로 사용한다. 


최근 페이스북과 SK브로드밴드 사이에 분쟁이 일기도 했다. 페이스북은 한국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공짜로 망을 이용하고 있지만 분쟁이 일어난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최근 방통위가 이 문제와 관련 실사에 들어가겠다고 페이스북에 통보한 가운데 여론은 페이스북이 망 사용료를 납부해야 하는 쪽으로 기울었다. 페이스북이 아시아의 여러 후보지 가운데 한국을 데이터센터 부지로 선정한 것도 이런 논란과도 관계 있다는 분석이다.


구글과 페이스북이 공동 구축중인 태평양을 가로지르는 해저 케이블 구상도 / 구글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페이스북이 전세계적으로 공짜로 이용하는 망 사용료를 모두 합하면 연간 수조원에 이를 것”이라며 “SK브로드밴드와의 망 사용료 분쟁 끝에 망사용료를 납부하게 되면 해외에서도 한국에서 지불한 망 사용료를 기준으로 압박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콘텐츠 사업자들은 이동통신 3사를 대상으로 망 사용료를 지불한다. 네이버, 카카오, 아프리카TV등 동영상 서비스 기업들의 경우 적게는 100억원에서 많게는 수백억원까지 매년 망 사용료를 내고 있다.


클라우드 업계 한 관계자는 “5세대(G) 통신이 도입되고 차세대 서비스인 가상현실(VR)까지 추가되면 데이터가 지금의 5배 수준으로 치솟을 전망이라 페이스북이 계속해 망을 공짜로 쓰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한국에 인터넷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초고속 해저 광 케이블을 연결하면 이러한 문제는 말끔히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이 구글과 공동으로 구축 중인 태평양 횡단 해저 광케이블은 1만2800킬로미터(km) 길이의 광케이블로 초당 전송속도가 120테라바이트(TB)에 달해 가장 빠른 태평양 횡단 케이블이 될 전망이다.

조선비즈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23/2017062300286.html#csidx1bf026b371a96fab1f67c1bec7a7644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탈(脫)원전 정책, 한국 산업용 전력 요금 인상

일본의 산업 경쟁력 도움

니혼게이자이신문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으로 한국의 산업용 전력 요금이 인상되면 일본의 산업 경쟁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source .nikkei.

韓国、脱原発にカジ 新設白紙、再生エネを柱に

http://conpaper.tistory.com/53830

edited by kcontents


그동안 한국은 원자력발전 덕분에 일본보다 상대적으로 전기 요금을 낮게 유지했고 이것이 외국 기업의 한국 진출과 투자를 부르는 마중물 역할도 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보고 있다. 일본 산업계 입장에서는 비싼 전기 요금 때문에 한국보다 원가 부담이 높았는데 한국의 전기 요금이 오르게 되면 그만큼 경쟁력을 회복하는 데 호재라는 것이다. 니혼게이자이는 한국의 원전 수출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봤다.


실제 우리 산업용 전력 요금은 일본의 58.6% 수준이다. 발전 단가가 낮은 원자력과 석탄 비중이 전체 전력 생산의 70%를 차지하기 때문이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탈원전·탈석탄을 골자로 하는 새 정부 에너지 정책이 실행될 경우 발전 비용이 최소 21% 늘어난다. 유가가 상승할 경우 발전 비용은 당연히 급증한다. 전기 요금이 20%만 올라도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쳐 물가는 1.16% 상승하고 GDP가 0.93% 감소한다는 계산도 있다. 비용만 늘어나는 게 아니라 LNG와 신재생에너지로는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기대할 수 없다. '에너지 안보'에도 큰 구멍이 생기는 것이다.




일본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 원전을 껐다가 최근 들어 원전 재가동으로 방향을 틀었다. 원전 비중을 대폭 낮추고 석탄 및 가스 발전 비중을 높였더니 5년 새 가정용 전기 요금이 19%, 산업용 전기 요금이 29% 올랐다. 무역수지 적자도 불어났다. 그런데 일본 간사이전력은 오는 8월부터 전기 요금 인하를 발표했다. 가동 중단했던 다카하마 원전 3·4호기 가운데 4호기 가동을 시작했고 다음 달 초 3호기도 가동하는 덕분이다.


전력은 국민 생활과 산업 전체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핵심 인프라다. 우리나라의 산업 경쟁력은 값싸고 안정적으로 공급되는 질 좋은 전력 덕을 크게 봤다. 환경 이상론에 빠져 현실을 무시했다가는 기껏 어렵게 쌓아놓은 산업 경쟁력이 흔들릴 수 있다. 그 부메랑이 돌아올 때 원전 중단 결정을 내린 정권은 이미 임기가 끝나 있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정파를 넘는 국가적 차원의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22/2017062203470.html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韓国、脱原発にカジ 新設白紙、再生エネを柱に 


釜山郊外の古里原発1号機の前で、文在寅大統領が出席して行われた式典=19日、聯合・共同



2017/6/19

【ソウル=鈴木壮太郎】韓国が「脱原子力発電」にカジを切る。文在寅(ムン・ジェイン)大統領は19日、原発への依存度を減らし、液化天然ガス(LNG)や再生可能エネルギーによる発電を柱にする方針を発表した。韓国では原発が発電量の3割を占める主力電源で、「エネルギー政策の大転換」(文氏)となる。



 文氏は釜山市郊外の古里原発1号機の運転停止の記念式典で脱原発を宣言した。具体的な時期や電源別の構成などは示さなかったが「早期に脱原発のロードマップを作成する」と語った。


 新規原発の建設計画は白紙化し、設計寿命を超えた原発の稼働延長は認めない。延長運転中の月城原発1号機(南東部慶州市)は電力需給を見ながら早期閉鎖をめざす。建設中の新古里5、6号機をどうするかについては「早期に社会的合意を得る」と語った。


 発電量の4割を占め、環境汚染の一因となっている石炭火力にも大なたを振るう。新設を全面中止し、老朽化した10基を文氏の任期内に閉鎖する。代わりに石炭より環境負荷の少ないLNG火力発電の稼働率を高める。再生エネの比率を引き上げるため、関連産業を育成する。




原子力と石炭火力という2つの主力電源への依存度を下げれば、発電コストの上昇は避けられない。電力需給が逼迫する恐れもある。産業界には懸念が強いが、文氏は「産業用電力料金を見直し、産業分野の過剰消費を防ぐ。産業競争力に影響しないよう中長期的に進め、中小企業は支援する」と語った。


 韓国で廃炉になるのは古里1号機が初めてで、解体技術の獲得も課題だ。文氏は研究所を設立して廃炉を支援し、廃炉解体を事業化する考えも示した。

http://www.nikkei.com/article/DGXLASGM19H9U_Z10C17A6FF1000/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아•태지역 교통정책 담당

2년 임기 의장직


   조성균(사진) 국토교통부 국제협력통상담당관(과장)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교통실무그룹(TPTWG) 새 의장으로 선출됐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조 담당관은 아•태지역 교통정책을 담당하는 대표적인 국•과장급 회의체인 APEC 교통실무그룹의 2년 임기 의장직을 맡게 됐다.


조성균 국토부 국제협력통상담당관



APEC 교통실무그룹아•태지역의 다양한 교통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APEC 교통장관 회의의 지시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실무기구로 1991년 창설됐다. 연간 2차례 회의가 열리며, 한국을 포함해 미국•일본•중국•러시아 등 아•태지역 주요 21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조 담당관은 15년간의 공직생활 동안 토지•교통•도로•자동차•정부혁신•지역정책 등 다방면의 국토교통정책을 담당해왔다. UC버클리 공학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국에서도 근무했었다.


국토부는 이번 의장직 선임이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주요 이해 당사국과 기술•외교적 협력은 물론, 아세안 국가로 한국의 교통•인프라 산업을 확대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제무대에서 국내 교통 정책의 위상이 더 높아지고, 국내 교통산업이 해외에 진출하는데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한국일보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하역·물류업체와  컨소시엄 구성 외국 항만에 투자

"한국해운거래소, 해사법원도 부산에 설립 추진


   부산항만공사가 외국 항만 개발에 투자하는 일명 'KGTO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23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5층 회의장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 제공


취임 후 처음으로 23일 부산을 방문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KGTO 프로젝트 하역·물류업체와 부산항만공사 등이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외국 항만에 투자하는 사업이다


김 장관은 "KGTO 프로젝트 투자 프로그램이 잘 구성되면 재무적 투자자들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KGTO 프로젝트에는 부산항만공사가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그동안 부산항만공사는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본보 19일 자 18면 보도)에 묶여 자율적인 투자가 어려웠다. 


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바다의 날 기념식에서 밝힌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 건립 추진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장관은 "해운 항만 조선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할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 명칭을 '글로벌 해양진흥공사'나 '글로벌 해양산업공사'로 추진하는 방안을 다른 정부 부처들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 기구 본사는 부산에 본부를 둘 계획이라고도 했다. 




김 장관은 "한국해운거래소와 해사법원도 부산에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해양 관련 기구들을 부산에 잘 모아서 부산이 명실공히 해양수도가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 장관은 해양산업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해양 신산업, 해양 바이오, 해양관광레저 육성을 통해 해양산업 고부가가치를 실현하고 해양수산의 GDP 기여도를 현행 7% 수준에서 10% 이상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밝혔다. 


바닷모래 채취와 관련해 김 장관은 바다 환경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우선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바닷모래 채취가 해양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정확하게 파악한 뒤 채취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뜻이다. 김 장관은 "모래 공급원을 쉽게 바다에서만 찾을 게 아니라 외국처럼 다양한 방법으로 모래를 채취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지연되고 있는 한일어업협정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김 장관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우리가 일본 수산물 수입을 줄였고 일본 해역에서 우리 어선들 어획량이 많아 한일어업협상이 늦어지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일본을 방문해서라도 한일어업협상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일어업협정 지연으로 대체 어장으로 출어하는 어민들에게 일부 경비를 지원하는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김 장관은 밝혔다. 


김 장관은 선원 복지 개선 방안도 추진할 방침이다. 김 장관은 "올해는 상선 등 일부만이라도 시범적으로 선원퇴직연금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어선 현대화도 지원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선원복지정책이 실현돼야 점차 줄고 있는 국적 선원을 확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바다의 모든 것을 다시 만든다는 생각으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해양 강국이 되도록 해양수산정책을 펴나갈 것"이라며 "해양수산계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밝혔다. 

김종균 기자 kjg11@busan.com 부산일보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재난 직전 상태  돌입

"이 아중에 청와대는 '수박화채' 파티해"

(케이콘텐츠 편집)


MC: 세계 각국은 18세기와 19세기 산업혁명 이후 경제 발전이라는 구호 아래 열심히 앞만 보고 뛰었습니다. 그 결과, 물질의 풍요와 생활의 편리성은 어느 정도 이루어 놓았지만, 지구 환경은 지금 신음하고 죽어가고 있습니다. 환경문제는 어느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 해결할 수 없기에 그 심각성은 큽니다. 주간 프로그램 '이제는 환경이다'는 세계 각국의 최신 환경 문제를 짚어보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역대 최악이라는 최근 한반도 가뭄을 들여다봅니다. 질문에 양윤정 앵커, 대답에 장명화입니다.


전남 영광군 염산면 월평마을 간척농지에 극심한 가뭄으로 소금꽃이 피어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양윤정: 요즘 가뭄, 가뭄 하는데 도대체 올 강수량은 얼마나 적습니까?

장명화: 서울의 경우 6월 둘째 주까지 내린 비는 140mm가량 됩니다. 서울의 연평균 강수량이 1,450mm가량이니까 일 년에 내린 비의 10%만이 내린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6월 20일 현재, 전국에 내린 강수량은 평균 186mm로 기상 관측 이래 최저 수준입니다. 일반적으로 1월부터 6월까지 연 강수량의 1/4 가량이 내리는 것과 비교하면, 올 강수량은 평년 강수량의 절반에 조금 못 미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의 MBC 방송이 최근 모내기를 마친 논을 방문했는데요, 지역 농민의 말, 잠시 들어보시죠.


(농민) 물이 다 차려면 400mm가 와야 돼요. 400mm. 올해 비가 안 오잖아요. 내년엔 끝나는 거예요. 농사가…

사실 해마다 일정한 양의 비가 내리는 것은 아닙니다. 체계적인 관측망을 가동하기 시작한 1973년부터 서울의 연 강수량을 살펴보면 연강수량 분포가 들쭉날쭉합니다. 보통 비가 적은 해 다음에는 비가 많이 내려 균형을 맞추곤 하는데, 최근에는 4년 연속으로 강수량이 적어서 가뭄 걱정을 키우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조만간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않을 경우 가뭄 상황은 크게 악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양윤정: 이렇게 비가 오지 않으면 급수 상황이 심각해지는 것, 아닙니까?

장명화: 네. 그렇습니다. 문제는 가뭄에 폭염까지 더해지면서 물 사용량이 더 늘고 있다는 점입니다. 당장, 강원도 화천군은 2천여 명이 생활하는 군부대 주둔 지역 2곳에 상수도 공급을 일시 중단했습니다. 화천군 환경수도사업소 관계자가 최근 한국의 KBS 방송에 나와 한 말, 잠시 들어보시죠.


(관계자) 가뭄 대응 차원에서 군부대의 협조를 미리 구해서, 앞으로 발생될 수 있는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서 자체 수원이 있는 군부대에 일부 제한 급수를 시작했습니다.


아울러, 가뭄 지역마다 지하수 관정 개발 등 상수원 확보에 총력전이지만 물 부족은 심해지고 있습니다. 가뭄이 보름 이상 계속될 경우, 상수원이 메말라 제한급수 지역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현재 추세라면 강원도 강릉시는 다음 달부터 제한 급수를 시작합니다. 경상남도 남해군도 다음 달부터 생활 용수 공급량을 20% 줄일 계획입니다.



출처 온라인 매체

edited by kcontents


양윤정: 지속되는 가뭄으로 해충이 지난해보다 대폭 증가하지 않겠습니까?

장명화: 네. 맞습니다. 날씨가 더워지고 비가 내리지 않아 부화율이 높아지고 부화시기도 예년보다 빨라져 개체수 급증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충청남도 천안시에 따르면, 매년 피해를 주는 돌발병해충은 꽃매미와 갈색날개매미충 등인데요, 주로 과수 가지에 산란하는데 이때 방제를 소홀히 하면 성충이 돼 집단적으로 수액을 흡즙, 그을음병을 유발합니다. 지난해 천안 과수농가는 돌발병해충인 갈색날개매미충으로 피해면적이 1340㏊에 달해 수확에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또 꽃매미는 과수원 인근 산으로까지 퍼져 나가 산림피해까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농가에서는 돌발병해충으로 사과, 복숭아, 포도 등 과수의 큰 피해가 예상된다며 방제에 적극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양윤정: 설상가상으로 최근 들어 과일 값이 많이 올랐다죠?

장명화: 네. 그렇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수박 값만 해도 1년 전보다 17%가 넘게 올랐습니다. 불볕더위에 여름 과일을 찾는 이들은 많은데 가뭄 탓에 생산량은 적기 때문입니다. 사과와 수박처럼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과일 15종류의 가격을 종합한 '과실물가지수'도 지난달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수박의 경우는 최근 몇 년간 가격이 낮게 책정되자 여러 농가에서 생산을 포기하는 바람에 올해는 값이 뛰어올랐습니다. 한국의 JTBC 방송에 나온 이요섭 수박 농장 대표의 말입니다.


(이요섭) 수박이 한 3년 정도 가격이 많이 하락했거든요. 워낙 수입이 적다 보니까 다른 작물로 많이 갈아탔죠.


여전히 가뭄이 심한 데다가 여기에 폭염까지 더 심해지면 과일 생산량은 더 줄어들 수도 있습니다. 채소와 닭고기, 달걀 같은 반찬거리 물가는 물론 과일 물가까지 오르면서 장바구니 부담이 더 늘었습니다.


양윤정: 이런 가뭄 상황은 북한도 마찬가지입니까?




장명화: 네. 물론입니다. 북한 역시 현재까지의 강수량이 평년의 6-70%에 그치면서 심각한 가뭄 피해가 예고되고 있습니다. 권태진 GS&J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연구원장이 최근 한국의 KBS 방송에 나와 한 말입니다.


(권태진) 2013년부터 2015년 까지 3년 연속 가뭄이 들었습니다. 북쪽에서는 가뭄이다 100년만의 가뭄이다 이렇게 얘기했는데 올해가 아마 그때 상황하고 비슷하다고 봅니다. 재작년은 상황이 굉장히 심각했는데요. 지금 현재가 그때하고 비견할 수 있을 정도니까..."


양윤정: 사실 북한은 지난 2015년에 기록적인 가뭄을 겪었쟎습니까?

장명화: 네. 그렇습니다. 북한 당국은 당시 가뭄을 “100년 만의 왕 가뭄’으로 표현하며 ‘물 절약형 농법’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한 북한 농부가 강물이 말라 바닥을 드러내고, 바닥 곳곳이 쩍쩍 금이 간 논을 배경으로 현지 방송에 나와 한 말, 잠시 들어보시죠.


(농부) 20년 동안 농사하면서 이런 가물 피해가 처음입니다.


양윤정: 이렇게 되면 농업 생산이 저하하고, 이는 식량난으로 이어지겠죠?

장명화: 아닌 게 아니라, 북한의 식량수급에 빨간 불이 켜졌습니다. 한국 총리실 산하 연구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신 보고서를 통해 2015년 북한의 식량 총 생산량을 542만톤으로 추정했습니다. 2014년의 594만톤보다 9% 감소한 수치입니다. 연구원은 유엔식량농업기구 자료를 토대로 2010년 이후 북한의 식량 총 생산량이 감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주민의 주식인 쌀 생산량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쌀 생산량은 2014년 263만톤에서 2015년 195만톤으로 26%나 줄었습니다. 옥수수 생산량도 같은 기간 235만톤에서 229만톤으로 3% 줄었습니다. 쌀과 옥수수가 북한 식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0% 이상입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식량난이 한층 심각해질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습니다. 수입이나 국제 지원으로 메워야 할 식량 부족분도 상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구원은 2016 양곡연도, 즉 2015년 11월~2016년 10월까지 북한의 식량 부족분이 69만4000톤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식량난의 원인으로 가뭄과 관개용수 부족을 지목했습니다. 지난해 주요작물 파종시기인 4월 중순부터 6월까지는 강우량이 평년 수준을 한참 밑돌았습니다. 또 연간 총 강우량의 절반 이상을 기록하는 7~8월도 평년보다 건조해 농업용수 부족현상이 심각했다는 설명입니다.


‘이제는 환경이다' 오늘은 여기까집니다.

제작에 RFA, 자유아시아방송 장명화입니다.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허술한 통계로 논란된 대통령의 '탈원전 연설문'

속전속결 탈원전·탈석탄 정책 "비전문 극소수 NGO가 주도"

여당도 "지나치게 한쪽 방향"


  “국가 백년대계(百年大計)를 내다보고 짜야 할 에너지 정책이 누구 손에서 만들어지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서울대 공과대학 J교수)



‘탈(脫)원전·탈석탄’을 내세우는 새 정부 에너지 정책의 ‘브레인’에 대한 궁금증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전국 23개 대학의 에너지 관련 학과 교수 230명이 지난 1일 “소수 비전문가가 속전속결하듯 에너지 정책을 주무르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한 데 이어 여권 내부에서도 “에너지 공약이 누구 손을 거친 것이냐”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22일 “에너지 정책은 중장기 수급을 면밀히 검토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는데 지나치게 한쪽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환경단체 등 시민단체 출신 주도로 공약을 짰기 때문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 따라 노후 원전 수명연장 금지,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등을 통해 ‘원전 제로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장기 전력 수급 계획이나 비용 상승 대책 없이 급하게 추진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에 따르면 대선 때 에너지 공약은 환경·반핵단체 출신인 이상훈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장과 김익중 동국대 의대 교수 등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의 문 대통령 연설문도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탈원전을 언급하며 “일본은 세계에서 지진에 가장 잘 대비해 온 나라로 평가받았지만 2011년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로 5년간 1368명이 사망했다”고 말했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21일자에서 “일본 부흥청은 문 대통령이 언급한 1368명이 어떤 숫자를 인용한 것인지 몰라 당황하고 있다”고 전했다.


산케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1368명은 도쿄신문이 작년 3월 자체 집계한 원전 관련 사망자 수를 인용한 것 같다”고 했다. 도쿄신문이 집계한 사망자 수는 원전 사고로 피난을 갔다가 질병과 스트레스 등으로 숨진 사람들까지 포함한 것이다. 


영국의 원자력 전문매체 월드뉴클리어뉴스도 지난 20일자에서 “한국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지진이 아니라 쓰나미 때문에 발생했다는 것을 모르는 것 같다”고 보도했다. 월드뉴클리어뉴스는 세계원자력협회에서 발간하며 관련 학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매체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탈(脫)원전이라는 대통령의 기념비적 메시지가 담긴 연설문이 이렇게 허술하게 작성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한 에너지 전문가는 “에너지정책 방향을 180도로 전환하는 중대한 연설문의 기초 데이터를 정확한 확인 절차도 없이 올렸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에너지정책이 제대로 짜이는지 의심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후쿠시마 원전 사태와 관련해 일본이나 국내 언론들이 보도한 내용을 참조했다”고 해명했다.


이날 대통령 연설문에는 오류가 또 있었다. 연설이 있기 전 언론에 미리 배포한 원고에는 “미세먼지 대책으로 30년 이상 운영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6기 가동을 일시 중단했다”고 돼 있었다. 지난 5월15일 문 대통령 지시에 따라 6월 한 달간 가동을 중단한 석탄화력발전소는 6기가 아니라 8기다. 관계부처에 “왜 8기가 아니고 6기냐”는 기자들의 문의가 이어지자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연단에 오르기 직전 급하게 원고를 수정했다. 


여권 내부에서조차 새 정부 에너지정책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것은 이런 분위기와 무관하지 않다. 에너지 백년대계가 환경·반핵 운동가 중심으로 짜이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대선 때 에너지 공약을 주도한 이상훈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장과 김익중 동국대 교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 과정에서 외부에 존재가 알려졌다. 국정기획위는 지난 2일 산업통상자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의 업무보고 때 두 사람을 배석시키며 “에너지 공약을 마련하는 데 관여했다”고 소개했다. 




이 소장은 에너지 공약 수립 시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김 교수는 탈원전 쪽에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장은 환경운동가로 유명하고, 김 교수는 의대에서 미생물학을 가르치고 있다. 에너지정책을 국정과제로 구체화하는 역할을 맡은 국정기획위 경제2분과에도 에너지 전문가는 한 명도 없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우리나라 원전기술은 세계 원전국 중 유일하게 3세대 기술을 보유한 나라다.

우리나라 건설기술 중 가장 기술력이 뛰어나고 독보적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진행 중인 UAE 바라카원전 건설공사도 발주처 ENEC의 호평 속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한국의 원전 능력은 세계 5위

 

우리나라는 삼성전자 외에는 세계 순위에 드는 회사나 기술은 거의 없다.

 

지금 우리나라는 환경 문제를 우선 시 할 시기가 아니다.

아직 중진국 수준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적극적인 산업화에 매진해야 하며 더 양적인 성장을 해야 할 것이다.

환경 문제를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원전 정책을 죽이지 말자는 것이다.

 

세계 각국에서는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강국 한국을 보는 시각이 180도 바뀌었다.

56조원에 달하는 국내외 수주도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