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째 별다른 진척 없어 

참여 기업들 초조한 기색

경제성 부족 문제 여전, 

수년째 사업 부진 포기 검토하는 기업도 있어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문제없이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지만 3년째 별다른 진척이 없어 참여 기업들도 초조한 기색이다.


에너지자립섬 개발 죽도 출처  한국에너지공단

edited by kcontents


산업부 관계자에 따르면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의 후속으로 스마트에너지시티 구축사업이 추진된다. 에너지자립섬 사업이 3년째 별다른 진척 없이 부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후속사업을 진행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에너지자립섬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이 경제성 부족으로 지지부진한데 스마트에너지시티 사업에 우선순위가 밀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에 참여한 기업 관계자는 “3년전만 해도 에너지자립섬 사업이 미래 에너지 사업 중 하나로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지금은 스마트에너지시티에 공이 넘어갈까 걱정해야 하는 처지”라며 “정부가 민간기업에 맡기고 팔짱을 끼고 있을 게 아니라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에너지자립섬 사업은 도서지역에 소규모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기존에 전력을 공급하던 디젤발전기를 신재생에너지, ESS로 전환해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추진했다. 또 국내에서 경험을 쌓고, 전력계통과 독립된 분산전원이 필요한 동남아 지역에 수출한다는 복안도 있었다.




그러나 도서지역에 신재생에너지, ESS를 구축하는 데 드는 비용이 만만치 않아 경제성 문제가 불거졌다. 기존의 디젤발전기가 환경은 오염시키지만 도서지역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발전단가가 저렴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몇 년간 국제적으로 저유가 기조가 이어지면서 디젤발전기 연료비용은 더 싸졌다. 


문제는 디젤발전비용을 토대로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의 경제성을 계산했는데 저유가의 영향으로 자립섬 사업의 경제성은 악화됐다. 하락한 디젤발전기의 연료비를 도저히 쫓아갈 수 없는 것이다. 자립섬 구축사업 참여기업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채 시간만 지체하고 있는 상황이다.


참여기업 중 일부는 내부적으로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 포기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력, 재원을 소요하고 있는데 뚜렷한 성과 없이 시간만 지체하고 있을 순 없다는 것이다. 


모 기업 관계자는 “그동안 들인 공 때문에 당장은 사업을 접을 순 없지만 경영진 입장에선 상황이 개선되지 않는데 유지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자립섬 사업이 부진한 데에는 정부의 책임만 있는 건 아니다. 애초에 민간투자로 진행하는 사업인데다 참여기업들도 처음부터 충분히 사업성이 있다고 분석하고 사업계획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국제유가 하락 등 상황이 달라졌다는 이유로 지원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사업자들의 요구를 정부가 들어주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다.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에 대한 정부와 참여기업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앞으로의 전망도 불투명하다. 상호 협력방안을 찾기 위해 정부와 참여기업이 원점부터 논의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참여기업들은 지금으로선 산업부가 민간 컨설팅 업체에 의뢰한 도서지역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 연구용역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도서지역의 REC 가중치가 높게 나올 경우 자립섬 구축사업도 탄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가중치가 낮게 나오면 참여기업들도 사업을 포기할 가능성이 높다. 산업부는 지난 6월 연구가 마무리됐고, 이를 종합한 보고서가 8월경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대용 기자 wee@electimes.com  전기신문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