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7·3 전당대회’ 경선 최고위원 후보 출마

"대선까지 안 갈 것 같다” 발언


  자유한국당 ‘7·3 전당대회’경선에 출마한 일부 최고위원 후보자들이 19일 공개석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탄핵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철우 후보는 이날 오후 제주 퍼시픽 호텔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국민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대통령 만들어놓았더니 정말 나라를 망하도록 하는 것 같다”며“반드시 우리당을 잘 개혁해서 다음 지방선거에서 성공하고 총선 승리하고 다음 대통령 선거는…. (문재인정부가)대통령 선거까지 안 갈 것 같다. 오래 못 갈 것 같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태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임기를 채우지 못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이어서 파장이 일고 있다. 국정원 출신인 이 의원은 지난 대선 때 당 사무총장을 맡아 홍준표 대선후보를 적극적으로 돕는 등 선거를 진두지휘한 측근이다.




박맹우 후보도“문재인정부가 권력에 도취해서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며“자중자애하고 피나게 대비한다면 우리의 시대가 의외로 빨리 올 수 있다”고 말했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세계일보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