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장재 수사 확대…참혹한 현장

가연성 알루미늄 복합패널 원인 조사

"정치인과 시, 중앙정부의 잘못과 태만 탓"

분노한 시민들 시위 연이어

메이 총리의 퇴진 요구


   영국 런던시장이 공공 임대아파트 '그렌펠 타워' 화재 참사가 "정치인과 시, 중앙정부의 잘못과 태만 탓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그렌펠 타워' 화재 참사 현장 Metropolitan Police source huffpost


source  Dezeen


Grenfell Tower fire: Police say at least 58 missing as No 10 says each family to get £5,500 – as it happened: VIDEO

http://conpaper.tistory.com/53619


Related Article

런던 서부 고층 맨션 화재...다수 사망자 발생 

Watch: London’s 27-Storey Tower Block Gutted in Massive Fire : VIDEO

http://conpaper.tistory.com/53459

edited by kcontents


사디크 칸 시장은 최소 58명의 목숨을 앗아간 그렌펠 타워 화재 참사 현장 근처 교회에서 18일(현지시간) 열린 희생자 추모 예배에 참석, "주민들이 이번 참사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좌절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AFP·AP가 전했다.


런던 그렌펠 타워 화재 참사 항의 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칸 시장은 "지역사회에서는 일부 주민들이 자신들이 가난하기 때문에 제대로 대접받지 못하고 있다는 감정이 형성돼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참사는 일어나서는 안 되는,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번 참사와 관련, 공개조사를 진행하겠다고 선언했다.


필립 해먼드 재무장관은 공개조사는 참사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플라스틱 외장재 사용이 적절했는지 등을 살펴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화재 원인 수사에 나서 많은 인명피해를 낳게 된 경위에 대해 집중 조사하기 시작했다.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 관련자들을 모두 형사처벌하기로 했다.


그렉 핸즈 무역부장관은 "그렌펠 타워와 유사한 영국 전역의 건물 2천500개 동에 대해 긴급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보건당국은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을 대상으로 장기적인 상담치료에 나서기로 하고 먼저 52가구의 가족들을 대상으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전역에서는 19일 오전 11시(현지시간) 화재 참사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1분간의 묵념이 진행된다.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kyunglee@yna.co.kr



kcontents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